지리산 종주

Diary 2010.11.01 00:46

나의 의지 약함을 이겨보고자
오래 전부터 운동하며 체력을 키우고 시작한 지리산 종주의 흔적을 남겨본다..

정말 꼭 필요한 것들만 짐을 챙기고..
불필요한 것들은 내려놓는 마음가짐이 중요한 것 같다.

이것도 먹을 것 같고 저것도 필요할 것 같지만 사실상 필요한 것들은 얼마 되지 않는다.
의식주의 소중함.. ㅠ_ㅠ

동이 트는 노고단의 모습

날이 밝아지다.

짜잔. 노고단 성삼재. 새벽부터 올라 동틀 무렵 정신없는 상황..

목적지는 천왕봉.

지대가 높아 가을이 지난 것 같은 경치를 보여준다.

휴식 중 낙엽위에 누워 가을의 정취를 느껴본다.

새벽 4시 부터 산에 오른 결과 결국 잠을 이기지 못하고..

동양화 한 컷.

가도 가도 끝이 없으니 한타임 쉬어간다.

전북·경남·전남 3개 도의 경계에서..

"三道를 낳은 봉우리에서 전북·경남·전남 도민이 서로 마주보며 天·地·人 하나됨을 기리다."

갈대와 운해

이정도 왔다. (with 현구)

첫날 점심을 해결할 연하천 대피소 도착~

만능 카레, 김밥, 라면..

지리산의 모든 대피소는 와이파이존 ! 하지만.. 나는 디지털 원시인..

하지만 아날로그적 감성의 우체통도 있고...

현구와 서로를 바라보며 찍은 사진.

첫날 묵었던 벽소령 대피소. 예약을 하지 못해 추운 복도에서 덜덜떨며 하룻밤을... ㅠ_ㅠ

무거운 다리를 이끌고 둘째날 종주 다시 시작.. 오늘 목적지는 장터목까지..

이튿날. 지리산자락에서 만난 분과 한컷. 뒤의 외국인은 아웃도어 CF를 찍는 것 같은 포스가.. 느껴짐.

날고 싶다. 마음만 날자...

추락 주의

힘내자. 아잣 !

세석 대피소 도착 직전..

파노라마 사진

이곳 세석 대피소에서 둘째날의 식사를 해결..

지평선이 아름답다.

스산한 느낌 ?

서부의 약장수

나무 두 그루가 붙어 있다..

뿌리는 다르지만.. 붙어자라고 있다. 나무도 짝이 있는데.. ㅡ.ㅜ

장엄하게 죽은 고목. 내 키의 3배는 되는 듯 !

해는 뉘엿뉘엿.. 저물어가고

도착했다. 장터목 대피소 !

머나먼 고행길을 마치고 도착..ㅠ_ㅠ

저녁 준비로 분주한 사람들..

둘째날 묵게되는 장터목 대피소. 인상적인 문구인 서울항공인터네쇼날 운반 업체 ㅡ.ㅡ;;

목재로 건축된 대피소 내부. 번호 앞에서 한명씩 잘 수 있다. 상상해보면 사진의 분위기와는 다르게 낭만적이진 않다.

3일차. 동 트기 전 한시간을 걸어 도착한 지리산 제일 천왕봉.

천왕봉 인증샷. 여길 오르자고 이 고생을.. 참고로 여긴 휴가지다. ㅡ,.ㅡ 일출은 보지 못함.

하산길.. 속성코스로 내려오다 보니 무릎이 남아나질 않는다.

하동 바위 앞에서..

가을의 냄새가 물씬 풍긴다.

마음까지 정화되는 것 같다.

아랫쪽에 내려오니 대나무도 있고..

다리만 나오면 무조건 포토존.

낭만의 가을

개울에 뛰어들고 싶다.

3일 동안의 일정을 마치고..

은행나무와 작별하며

가을을 증명이라도 하듯 매력을 뽐내고 있는 감나무

마무리는 동동주, 파전과 함께.. ^^


이렇게 대장정을 마치고 나니 무언가 뿌듯함이 느껴진다.
일상에 돌아가서도 여행 중 느낀 것들이 힘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