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나의 든든한 기둥이신 홍가이버님이 블로그를 꾸미고
서로 바빠 연락하기 힘든 지인들과
생각을 공유하고
연락하는 모습이 너무나도 보기 좋았다.

이에...
"그래 나도 시작해보자" 맘을 먹었다.

때마침 현구가 gmail 초대장에 이은 tistory를 선물해 주었다.
(이리 고마울수가..)

미니 홈피와는 또 다른 매력이 있는 블로그..
이제 내 생각을 여기에 적어볼까 한다.

현구야 잘 쓸께 ^^

하지만 역시 미니홈피나 블로그는 사진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사실.
사진을 배워보고 싶구나~~

신고

티스토리 툴바